안녕하세요~ 당근냥입니다 :D   


 당근당근라이프를 기다리는 H민양의 “언니~ 자꾸 딴짓 하지 말고 그림 그려요!!!!!!”하는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지만… 오늘은 리코타 치즈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이 모든 것의 발단은 신문물 전파자이신 옆.집.이.모. 


 리코타치즈를 만드시고 레시피까지 알려주셨지만 딱히 만들어 볼 생각은 없었어요. 엄청 맛있긴 했는데, 제가 빵을 너무너무 좋아해서 자꾸 살이 찌거든요. 게다가 빵은 꼭 후식 또는 간식으로 먹는 타입이라…


 여튼, 담백한 맛이 ‘아~ 이거 생각나겠다’하고 말았거든요. 그런데 오늘 아침 어젯밤에 사과잼을 만드셨다고 나눠주신 거 있죠. 이모네 사과잼 달지 않고 엄청 맛있거든요. 


 그래서 기왕에 빵 먹을 거 치즈를 만들어보자! 했죠. 엄청 간단합니다. 


준비물이에요. 우유 1000ml, 생크림 500ml, 레몬즙, 소금 약간

 


냄비에 우유와 생크림을 부어줍니다. 



 생크림은 살살 흔들어서 부어주세요. 아무 생각없이 부었더니 덩어리가 많이 남더라구요. 


중간불로 끓여줍니다.

 


맨 아래에 받칠 그릇 + 채반 + 면보를 순서대로 깔아 놓습니다.



 눈썰미가 좋으신 분들은 대 참사가 일어날 것을 눈치 채셨을 거예요. 


11분쯤 되니까 살살 끓기 시작합니다.



소금을 넣어주세요.



사진을 찍는 사이에 넘칠 위기!



불을 끄고 레몬즙을 넣어줍니다. 쭈~~~욱 두바퀴쯤.



 레몬즙이 오래되어서 포션 형태로 된 것을 새로 사왔는데 넘칠까봐 얼른 불 끄고 기존에 남아있던 거 넣어주었어요. 


살살 저어주면 순두부같이 우유가 엉기기 시작합니다.



되는 건가 싶어서 레몬즙을 두바퀴 더 넣어주었지만 이게 끝인가 봅니다.



냄비 째 들어서 면보에 과감히 부어주고!!



그릇이 넘 작았나봅니다. ㅠ_ㅠ



넘친 것들을 다 치우고 나니 치즈 형태…라기보단 백설기 같네요. 



물(유청)이 빠지면서 크림치즈 같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꾹꾹 눌러가면서 물을 빼주면 더 단단해 질 것 같지만 저는 빵에 발라 먹을 것이니까 이정도에서 그릇에 옮겨 담았습니다. 포실포실한 느낌이에요.



색깔이 참 예쁘네요.



치즈가 아직 따끈하지만 시식은 바로! 



 호밀빵과 잘 어울립니다. 아래쪽부터 블루베리잼, 리코타치즈, 사과잼이에요. 잼들은 모두 옆집이모께서 나눠주신 것입니다. 


블루베리 잼 + 리코타치즈



 크림치즈보다 훨씬 담백해요. 


사과잼 + 리코타치즈



 막내와 코코넛님은 사과잼에 한 표, 저와 둘째는 블루베리잼에 한 표를 던졌습니다. 


 간단하면서도 엄청나게 맛있어요! 아, 이렇게 만든 치즈는 밀폐용기에 잘 넣어서 냉장보관하시면 일주일 정도 드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흰 앉은자리에서 반 통을 먹었죠… 그리고 빵먹었으니 얼른 밥을 먹어서 속을 달래줘야 합니다. 후훗) 


 다음 글은 뻘 짓 안하고 당근당근라이프 12화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녁 맛있게 드세요~!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