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당근냥입니다. :D

  블로그를 살펴보다가 어떤분이 '디너롤 해동하기'라는 키워드로 들어오신 것을 보고 베이글 해동법을 알려드린다고 했던 것 이 생각났습니다!!

  아.. 까먹고 있었어요. 사진 찍은 날짜를 보니 6월 20일인데 한 달도 훨씬 더 지나 버렸습니다.(들어오셨다가 허탕치신 분 죄송합니다!)

 

  저는 코스트코에 가면(보통 3~4주에 한 번 가는 것 같아요) 디너롤과 베이글을 꼭 꼭 사오는 편입니다. 가격도 엄청엄청 싸고 맛있기도 하거든요. 소규모 까페에서 사다가 팔기도 합니다. 저는 예전에 학교 매점에서 판매하는(아침마다 코스트코에 다녀오신다고 했었어요) 머핀이나 쿠키류를 사 먹어 본 적도 있습니다. 머핀도 맛있었어요. 머핀도 냉동해뒀다 먹어도 된다고 하던데요, 저는 머핀은 왠지 냉동시키기가 싫어서 한 번도 사 본 적이 없어요.

 

  여튼, 코스트코의 베이글은 12개 단위로 판매합니다. 한 봉지에 6개씩들어있는 베이글을 플레인, 어니언, 블루베리 맛 중에 두 가지를 골라 담아 계산하면 돼요. 영수증을 홀라당 버리고 가격이 기억이 잘 안나는데... 6000원 정도니까 무지무지무지 싸죠!!

 

 

블루베리 베이글 12개와 디너롤 한 봉지를 샀습니다.

 

 

맛도 좋고 가격도 좋지만 너무 많은 양이 문제예요.

 

 

 

그래서 저는 비닐백에 넣어 한 번에 먹을 양으로 다시 포장을 합니다.

 

 

빵을 혼자 찾아 먹는 편은 아니라서 티 타임 한 번에 먹을 양으로 베이글은 두 개 씩, 디너롤은 여섯 개씩 나눠 담아 주었습니다.

 

 

 

그리고 냉동실에 꽁꽁 얼립니다.

 

 

  이 상태로 먹기 몇 시간 전에 꺼내놓고 해동을 해도 되고요. 그렇지만 언제나 빵은 갑작스럽게 먹고 싶어지는 법! 네.. 그렇습니다. 저에게 빵은 식사용이 아니라 후식 내지는 간식용입니다. 그래서 먹고 싶을 때 바로 꺼내서 해동해서 먹습니다.

 

 

 

짜잔~ 해동한 베이글입니다.

 

 

  전자레인지에 봉지째 넣고 10초 돌려주세요. 그리고 뒤집어서 10초, 다시 뒤집어서 10초, 저희집은 전자레인지 출력이 약해서 다시 뒤집어서 10초를 돌려줍니다. 그러면 베이글이 약간 말랑해지고 조금 기분나쁘게 차갑지만 칼로 반을 가를 정도가 됩니다. 그리고 토스터기에 넣고 구우면 끝! 토스트기를 사기 전엔 후라이팬에 굽기도 했습니다.

 

 

 

막 사서 구운거랑 별로 차이가 없어요~

 

 

  한 달 정도는 보관하고 먹어봤는데 괜찮아요. 그래도 냉동실에 오래 보관할 수록 확실히 퍼석하고 맛이 떨어집니다. 아, 혹시 '왜 저렇게 번거롭게 10초씩 끊어서 데우지?' 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제가 처음에 전자렌지에 넣고 30초 쭉 돌려봤는데요, 빵이 엄청나게 딱딱해 집니다. 절대절대절대 못먹을 정도로 딱딱해지더라구요. 전자렌지 출력에 따라 다르니까 귀찮으시더라도 10초씩 뒤집어가며 상태 보고 데워주세요.

 

 

보통은 크림치즈를 펴 발라 먹지만, 이 날은 딸기잼이 엄청 먹고 싶었나봅니다.

 

 

  리코타치즈 위에 딸기잼을 얹은 모습이예요. 위 뚜껑 빵을  닫고 가위로 잘랐더니 잼이 주르르륵... 막내가 매우 황당해 하면서 먹었던 것이 생각납니다. 디너롤도 같은 방식으로 데우면 됩니다. 저는 디너롤은 전자레인지로 해동 한 뒤에 오븐모드로 3분 30초 정도 굽숩니다. 그러면 집에 빵굽는 냄새도 솔솔나고 마치 직접 만들어 구운 기분이 나기도 합니다. 조만간 코스트코에 가면 구운 디너롤 사진도 추가로 올려드릴게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