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빗소리가 좋은 아침의 당근냥입니다. :D

  지난 토요일 오후 였습니다. 남은 크렌베리도 있고 캐슈넛을 사다 놓은 것도 있고 해서 '비스코티를 만들어 먹어야지~♬'하고는 냉장고를 뒤졌는데요,

 

 

두둥!! 우리집에 햄토리가 사는 것 같습니다.

 

 

  저만큼 밖에 안남았더라고요. 게다가 해바라기씨는 봉지째 흔적도 없고... 곰돌씨에게 물어봤더니 '남들은 견과류를 먹어라~먹어라~ 해도 안먹는데 자기는 알아서 챙겨 먹으니 얼마나 좋냐'고 말하더라구요. 하하. 뭐... 이렇게 먹으나 저렇게 먹으나 어떻게든 먹으면 되는거니까 상관없긴 하지만 대체 언제 먹었을까요? 어쨌든 밀가루만으로는 과자를 만들 수 없으니 운동삼아 이마트나 걸어갔다 오자며 엄마를 살살 꼬셔서 출동했습니다.

 

 

 

해바라기씨, 호두, 캐슈넛을 사왔습니다.

 

 

  캐슈넛은 판매하는 업체에서 마트에 로스팅기계를 가져다놓고 로스팅을 하는 것 같더라구요. 캐슈넛이 맛있어서 해바라기씨와 호두도 사왔어요. 가격은 조금 비싼 것 같기도하고 비슷한 것 같기도하고... 다음에 가격비교를 한 번 해봐야겠어요.

  해바라기씨 (미국산 174g, 2,580원 / 100g당 1,480원), 호두(316g, 8,150원 / 100g당 2,580원), 캐슈넛(인도산 318g, 10,750원 / 100g당 3,380원) 이고, 사진에 호두는 엄마께 반 봉지를 나눠 드렸습니다.

 

  쇼핑을 마치고 집에오니 밤 10시가 되어버렸지만 그래도 만들기로 정했으니까 오밤중에 과자를 구워봅니다.

 

 

 

계란 두 개, 설탕 120g, 포션 레몬즙(8ml) 한 개를 그릇에 넣어줍니다.

 

 

 

거품기로 부드럽게 풀어주세요.

 

 

 

밀가루 300g, 베이킹파우더 1 티스푼(5ml)를 체로 쳐서 담아줍니다.

 

 

 

고운 밀가루가 되었네요~

 

 

 

소금을 조금 넣어줍니다.

 

 

  사진에 보이는 양은 너무 많았어요. 게다가 알갱이가 너무 커서 안 녹은 것들이... 하필 둘째가 집은 과자에 안녹은 소금알갱이가 들어있어서 왕왕왕 했답니다. ㅠ_ㅠ 옆집이모네 나눠드리고 식구들 먹기에도 부족하고 해서 다음날 다시 또 만들었는데요, 소금을 보이는 양의 반절 정도로 줄이고 가루로 빻아서 넣었더니 훨씬 더 좋았습니다.

 

 

 

실리콘 주걱으로 잘 섞어가며 반죽을 만들어주고

 

 

 

우리집 햄토리씨를 위해 캐슈넛과 해바라기씨를 많이 많이~

 

 

 

호두도 넣고 크랜베리도 왕창 넣고~

 

 

  크랜베리 양에 따라 설탕을 조절해도 될 것 같습니다.

 

 

 

열심히 섞어 주었습니다.

 

 

 

밀가루를 뿌려놓은 도마위에

 

 

 

반죽을 잘 긁어 올려주고 손에 밀가루를 묻혀 팡팡 털은 다음에 살살 모양을 잡아주었어요.

 

 

 

종이 호일을 깐 오븐 팬 위로 옮겨 주었습니다. 칼로 스윽 들어서 착~!

 

 

 

170도에서 예열없이 30분 구웠습니다.

 

 

 

10분 정도 식혀 줍니다.

 

 

  광파오븐이라 그런지 골고루 똑같이 구워지진 않습니다. 오른쪽이 더 많이 탔네요. 전자렌지에 에어프라이어 기능도 있는 오븐이긴한데 기구를 따로따로 쓰는 것보다 기능이 조금씩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엄마는 전자레인지를 따로 쓰시고 가스오븐을 쓰시는데요, 제 오븐은 전자레인지도 출력이 떨어지고 오븐도 가스오븐만 못해요. 그치만 좁은 주방에 아쉬운대로 쓸만 합니다.

 

 

 

맘모스 빵 같이 되었네요. ^^

 

 

 

칼로 썰어줍니다.

 

 

 

다시 오븐팬에 잘 펼쳐 놓고

 

 

 

160도로 설정한 뒤에 6분, 뒤집어서 6분 구워주었어요.

 

 

  오븐마다 구워지는 정도가 다르기때문에 중간에 색깔을 한 번 확인 해주셔야 합니다.

 

 

 

바삭바삭한 비스코티 완성!

 

 

 

작은 지퍼백에 종이호일을 접어 넣어주고 비스코티를 담아서 보관합니다.

 

 

 

햄토리씨가 왔다갔다 집어 먹고 제가 만들면서 집어 먹고 남은양이 얼마 안됩니다.

 

 

  작은지퍼백(18cm x 19cm)으로 꽉차게 두 봉지 정도의 분량이예요.

 

 

 

이번에는 맛있게 만들어졌죠?

 

 

 

커피랑 먹으면 엄청 맛있어요.

 

 

 

일요일 오전 티타임의 풍경입니다.

 

 

  베이킹은 역시 감이 중요합니다. 감이 떨어지지 않게 꾸준히 해줘야해요. 두 번째로 비스코티를 성공하면서 어느 정도 감을 회복한 것 같으니 다음에는 역시 제가 좋아하는 곰돌이 쿠키 만들기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신나는 하루 보내세요. *^^*

 

 

 

 

  아, 비스코티가 담겨있는 토끼 접시는 이마트에서 발견한건데요, 과자를 다 먹고나면 요렇게

 

토끼 얼굴이 뿅! 나옵니다. 넘넘 귀엽지 않나요?

 

 

  사진에 보이는대로 4개 셋트에 13,900원인데 4,170원 할인 하길래 '어맛! 이건 사야해!'를 외쳤답니다. 뭘 예쁘게 담아 먹을까 고민하게 하는 그릇이예요.

  진짜로 기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