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화 : 원두를 한 번 볶아 볼까요?


 안녕하세요~ 당근냥 입니다 :D 


 로스팅을 이렇게 빨리 하는 것은 예정에 없었지만… 오늘은 아침부터 화가 꿀꿀나기도 하고 커피도 똑! 떨어지고 해서 비상용 생두로 로스팅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가끔 엄마가 화가 잔뜩 나시면 청소를 하신다거나 손빨래를 벅벅 하신다거나 하는 걸 본 적이 있는데요, 아줌마가 되어보니... 확실히 효과적입니다. (생활의 지혜!)


 어쨌든, 오늘의 준비물입니다.

 


" 저희는 ‘이리조즈’의 핸디로스터를 사용하고 있어요. 그리고 엄마가 국수를 삶으실 때 쓰시던 채반이랑 건지기를 훔쳐와서 빌려와서 사용 중입니다. "



 지난 사진을 뒤져보니 로스팅을 처음 한 것은 2014년 5월이네요. 원래는 로스팅까지 할 계획은 전혀 없었어요. 귀찮기도 하고 로스팅기가 비싸고 놓을 자리도 없고…(ㅠ_ㅠ) 볶는 정도에 따라 커피콩을 까맣게 볶는 것을 강배전이라고 하고 약하게 볶는 것을 약배전이라고 해요. 그런데 그때즈음부터 약배전 커피가 유행하기 시작하더니 현재까지도 약배전 커피가 대세입니다. 약배전 커피가 향도 더 풍부하고 신맛이 강해서 깔끔하다고 할까요, 새콤한 느낌이 있다고 할까요, 그렇긴 하지만, 그 당시에 ‘예멘 모카 마타리’를 많이 마셨는데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달콤한 향이 나는 마타리는 좀 진하게 마시는게 좋더라구요. 


 그런데 원두를 판매하는 곳에서 대세를 따라 로스팅을 점점 약하게 하더니 커피 맛이 변해버렸어요. 컴플레인을 걸었다가 상처만 입고... 에잇! 치사해서 내가 볶아 먹는다!!! 라고 외치고 로스팅기를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비싸더라구요. 과감히 투자를 할 것인가 말 것인가 하다가 신기한 물건을 발견했는데, 그것이 바로 ‘이리조즈’에요. 가격 저렴하고 (70,000원대), 씻기 좋고, 사용하기 간편(?)하고 해서 선택하게 되었어요. (사실 그냥 적당한 가격의 적당한 물건이라고 생각을…) 


 이제 커피를 볶아 볼 차례입니다. 

 


" 에티오피아 시다모(Ethiopia Sidamo)입니다. 핸드픽(안좋은 콩이나 돌을 골라내는 과정)을 거친 생두를 구입했어요. 날 콩은 냄새가 아주아주 별롭니다. "




" 이리조즈에 포함되어온 계량 스푼, 한스푼에 10g정도 "



 한 번에 50g정도를 볶을 수 있습니다. 이리조즈를 예열해야하기 때문에 여과지(깔대기 용도에요)에 다섯 스푼을미리 담아 둡니다.


 

" 센 불에 잠시 예열을 해둔 이리조즈에 생두를 부어주고 "



 뜨거우니까 진짜진짜 조심하셔야해요. 



" 이제 열심히 좌우로 흔들어 줍니다. 쉐킷쉐킷 "




" 계속 흔들어 주세요. 쉐킷쉐킷 "




" 중간에 색깔도 한 번 확인 해주시고, 다시 쉐킷쉐킷 "



 아직 멀었습니다. 팝콘 소리가 날때까지 흔들어 주셔야되요. ‘이게 맞는건가’, ‘원두가 이상한가’하는 생각이 들며 팔이 아플 때쯤 팝!팝! 소리가 들리실 겁니다. *^^* 이걸 1차 팝이라고 해요. 약배전은 여기서 불을 끄고 남은 열로 쉐킷쉐킷 하면서 마무리 합니다. 저는 조금 더 볶아요. 색깔이 마음에 들때까지…+_+

 


" 첫 번째 로스팅이 끝났습니다. 체프(콩 껍질)가 생각보다 많이 안 떨어져 있죠? "



 2차 팝은 첫번째 소리보다 약하게 파파파팝~파파파팝 소리가 나는데 여기까기 볶으신다음에 불을 끄고 잔열로 마무리 하시면 중배전 로스팅이 됩니다. 그보다 더 볶으면 강배전 로스팅이 되구요, 오일로 번들번들한 콩을 보실 수 있어요. 



" 채반에 부어서 식힙니다. "

 



" 바로 두 번 째 로스팅! "




" 손으로 잡은 모습이에요. 쉐킷쉐킷. "




" 네 번째 로스팅이에요. 제 팔은 튼튼하니까요. 엄마의 주방이었다면 등짝 스매싱을 맞았을 지도..ㅠ_ㅠ " 




" 이렇게 가스레인지 한 번 닦는 거죠 뭐. "

 



" 채반에 부어 놓은 원두에 체프가 섞여 있는게 보이시나요? "




" 준비물에 있던 작은 건지기로 이렇게 들어서 "

 



" 싱크대 쪽에 대고 몇 번 쳐주시면 잘 날아가요. "

 



" 이렇게~ 깨끗이 안 치우시면 안됩니다. 콩 껍데기 냄새 별로에요. "

 



" 짜잔~ 완성되었습니다. "



 이렇게 로스팅한 원두는 신기하게도 금방 향이 좋아지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2-3일 숙성 된 뒤가 가장 향도 좋고 맛도 좋다고 합니다.^^ 그래도 커피가 똑 떨어졌으니까 바로 한 잔 마셔봤어요. 

 



" 시다모는 꽃 향기가 나는 커피에요. "



 커피향 가득한 달달한 오후 되세요~: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Ruka_Gom 2017.04.29 12:06 신고

    와 엄청 자세하게 설명해주셔서 다음에 기회되면 해보고 싶네요

제1화 : 핸드드립의 시작 - 준비물



" 핸드드립 준비물을 모두 모아봤어요.~ "


 꼭 필요한 것 : 원두, 핸드밀, 드리퍼, 여과지, 커피서버, 전기 주전자

 있으면 좋은 것 : 드립용 주전자


 준비물을 하나씩 살펴 보겠습니다. 

 


1. 전기 주전자 



" 꼬질꼬질하지만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은 전기주전자.~ "


 8년 썼더니 너무 꼬질꼬질해서 최근에 새로 바꾸긴 했지만.. 이건 곰돌씨 최초의 전기 주전자에요. 

 커피를 마시기 전에도 차를 마셨던 저는 전기 주전자가 없는 삶을 상상할 수 가 없습니다. 근데 의외로 전기 주전자를 안쓰시는 분 들이 계시더라구요. 그래서 가는 데 마다 전기주전자를 선물 하곤 합니다. (친구네, 일본에 사는 사촌 집에도…) 제 기준으론 주방 용품 중에서 가장 유용하고 엄청난 발명품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가스레인지로 물을 끓여도 되긴 하지만요, 우린 갈 길이 멀기 때문에 물 정도는 편하게 끓이는 것으로 하고 필수품으로 꼽겠습니다. 그리고 저는 커피 내리는 물은 수돗물을 받아 씁니다. 저희 집에 정수기가 없거든요. 저처럼 수돗물 쓰시는 분들은 물이 끓고 나면 뚜껑을 잠시 열어 두세요. 특유 냄새가 날아가서 녹차나 다른 찻물로 써도 괜찮더라구요. 



2. 드리퍼(dripper)와 드립서버(drip server)



" 하리오(HARIO) 1,000ml 드리퍼와 드립서버 "



" 드리퍼. 칼리타(Kalita)의 102 모델 "


 요새 셋트로도 많이 팔더라구요, 재질도 색도 다양하고 캠핑족들을 위해서 일체형으로 나온 것도 있고요.  저희는 처음부터 이 조합으로 써왔는데요, 제일 무난하고 대중적인 것 같습니다. 드리퍼에 맞는 여과지도 아무 마트에 가도 대부분 다 있구요. 드리퍼는 칼리타의 도자기 제품이고, 드립서버는 하리오의 1000ml용량 유리제품입니다. 서버가 잘 깨져서 3번쯤 바꾼 것 같은데요, 그래도 깨끗하고 사용하기 편해서 이 것만 쓰고 있어요. (아, 가격도 착해요.)


  

3. 여과지(filter)



"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흰색 여과지. "



" 드리퍼에 여과지를 올리기 전 접는 방법이 적혀있군요.~ :) "


 여과지는 그냥 마트에 있는 거 쓰고 있어요. 코스트코에 이것 밖에 없길래 쓰고 있는데 1-2인용입니다. 핸드드립을 처음 하시는 분들은 잘 보시고 드리퍼보다 사이즈가 큰 여과지(3-4인용)을 선택하시는 것이 편하실거에요. 물 붓다 잠깐 방심하면 넘칠 때가 있거든요.  


  

4. 원두



" 로스팅이 잘 된 커피콩은 정말 좋은 향이 나죠. 사진은 파푸아뉴기니 마라와카 블루마운틴. "



" 한 스푼이 대략 10g 정도 되는 것 같아요. "


 분쇄된 원두가 편하긴 합니다. 전에 꽃집이모께서 스타벅스 원두가루를 주신 적이 있어서 마셔봤는데, 향도 괜찮고 맛도 나쁘지 않았어요. 그래도 핸드드립을 시작한다고 하시면 저는 whole bean (통..콩?)을 강력히 권하겠습니다. 원두를 갈 때 향이 어마어마하게 좋거든요. 저는 핸드 드립의 모든 과정 중에서 이 향이 제일 감동적입니다. 

 요즘은 동네에도 로스팅(roasting)을 하는 까페들이 많이 있더라구요. 원두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100g에 6000~7000원 정도에 판매 하는 것 같아요. 저희는 1kg 단위로 구매를 하기 때문에 가격이 더 저렴해서 1kg 가격이 평균적으로 45,000원 전 후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 번 커피를 내리는데 35g 정도를 사용하고, 사진에 보이는 계량컵에 가득 담은 원두가 10g입니다. 처음에는 원두 양과 물 양을 정확히 지키려고 했는데요. 지금은 그냥 핸드밀에 꽉 채워 담을 때도 있고, 원두 양이 애매하게 남으면 몽땅 갈아서 내리기도 하고 그래요.

 원두가 종류가 무지 무지 많고, 그 중에 개성이 강한 원두들이 있어요. 그리고 로스팅 정도에 따라서 맛이 다 다르니까 처음부터 대용량을 구매하지 마시고 조금씩 다양하게 드시면서 맞는 커피를 찾아보시는게 더 좋을 것 같아요.



5. 핸드밀(hand mill)


 자, 이제 원두를 갈아 볼 차례입니다. 처음에 커피를 시작할 때 많은 분들이 분쇄도가 중요하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그런데 전동그라인더가 너무너무너무 비싸요. 요새는 저렴한 그라인더도 많지만 너무 곱게 갈아져버린다거나 분쇄된 정도가 균일하지 않아서 그냥 계속 핸드밀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는 가끔 귀찮으면 작은 믹서기에 넣고 갈아버릴 때도 있거든요. 막내랑 곰돌씨는 질색합니다.ㅎㅎ 



" 스테인레스로 된 포렉스(Porlex) 핸드밀 "


 저희는 포렉스(Porlex) 핸드밀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스테인리스와 세라믹으로 되어있어서 매우 튼튼합니다. 무려 8년을 매일같이 사용하다보니 손잡이 부분이 헐렁해지긴 했지만 다들 기술적으로 잘 사용 중이에요. 분쇄도를 조절할 수 있구요, 분해해서 깨끗이 씻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원두를 담고 맷돌 돌리듯이 열심히 돌려주시면 됩니다. 

 


" 드립서버에 여과지를 댄 드리퍼를 올리고, 분쇄한 원두를 넣은 모습. "


 짜잔~ 드디어 기본 셋팅이 완료 되었네요 사진에 보이시는 정도로 갈아주시면 됩니다. 원두를 너무 곱게 갈면… 물이 안 빠져요. -_-



6. 드립용 주전자



" 칼리타(Kalita) 빨간 법랑 주전자.~ 주둥이가 꼭 펠리컨 부리를 닮았어요. "

 

 사진에 보이는 빨간 주전자는 끓은 물을 옮겨 담아서 드립하는 용도인데요, 필수 준비물로 포함할 거인가 말 것 인가에 대해서 막내와 이야기를 했습니다. 막내는 이정도는 필요한 거 아니냐고 하던데 사실 빨간 주전자는 곰돌씨가 사용하던 것이구요, 저는 결혼 전까지 전기 주전자로 물 끓여서 그걸로 그냥 드립을 했거든요, 막내가 그 시절에 손목 나갈뻔 했다며 필수 준비물로 포함해야 할 것 같다고 의견을 주었습니다. 핸드드립에 적당한 물 온도가 82도 정도인데, 핸드드립을 전문으로 하시는 분 들 보면 동 주전자에 온도계를 꽃아놓고 쓰시더라구요. 저희는 온도계를 쓰지는 않지만 끓인 물을 옮겨 담으면서 온도가 얼추 맞춰 지는 것 같습니다. 


 어쨌든, 균일한 물줄기로 천천히 드립을 해야하니까 주전자가 있으면 편하긴 한데 핸드드립도 방법이 여러가지라 그냥 맘 내키는 대로 부어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 하리오(HARIO)의 스테인레스 드립포트 "


 이건 막내의 주전자에요. 빨간 주전자는 칼리타의 법랑 포트고 은색 주전자는 언젠가 막내의 생일 선물로 사준 것으로 하리오 제품이에요. 막내 주전자는 손잡이가 플라스틱이라 뜨겁지 않고 잡기가 편합니다. 법랑 포트에 비해 물줄기가 더 굵고 빨라요. 


 법랑 포트는 색깔도 디자인도 엄청 예쁘거든요? 근데 손잡이가 얇아서 잡기 불편하고 잡고 있으면 금방 뜨거워져요. 주전자들이 엄청 다양하기도 하고, 요새는 전기주전자들이 핸드드립 하기 좋게끔 만들어져서 나오는 것도 있더라구요. 수입 상가 같은 곳을 가면 알라딘의 요술램프 같이 생긴 멋진 동 포트들도 많이 보실 수 있고요. 가격과 취향을 고려해서 고르시면 됩니다.


 자, 이제 준비가 끝났습니다. 커피는 다음 시간에 내려 보도록 하겠습니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Ruka_Gom 2017.04.24 23:57 신고

    전기포트 정말 편하죠. 물 금방 끓여서 여기저기 사용하기도 좋고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