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Pokemon GO] 포켓몬 일기3 : 체육관 점령하기. 그리고 잠만보
    당근냥,/게임해요. 2019. 2. 17. 12:58

      안녕하세요, 당근냥입니다 :)



    2019년 2월 X일

     

      결국 포켓몬고를 핸드폰에 깔았다. 그리고 막내를 꼬드기는데에도 성공했다. 

      둘째는 우리나라에 포켓몬고가 정식 출시 되기전에 속초랑 싱가폴에 놀러가서 포켓몬을 잡아왔다는데 다행히 파랑팀이었다. 이제 우리동네 (내 친구) 파랑팀 네 명!!!! 

      체육관 마다 가끔 레이드가 생기는데 레이드는 엄청나게 무지무지 센 몬스터를 여러명(최대 16명)이 함께 힘을 모아 사냥을 하는 것이라고 한다. 아무래도 DR길드 사람들을 꼬드겨야겠다... 후후... 



    2019년 2월 11일


      둘째와 함께 세종시에 갈 일이 있어서 공주에 살고 있는 쏘유님과 점심을 같이 먹기로 했는데, 빨강팀의 우리만큼 약한 몬스터가 달랑 한마리 지키고 있는 체육관을 발견했다. 이게 왠 떡!!!!! 처음으로 둘이 체육관을 차지해보고 얼마나 좋았는지. 알고보니 공주시 산림조합은 공주로 출장을 자주가는 곰돌씨도 애용하는 체육관이었다. 게다가 쏘유님 집 앞!!!!! 우리동네는 레벨이 높은 사람도 많고 엄청 센 몬스터들이 많아서 어림도 없는데, 하루도 넘게 버틴것 같다. 이 동네... 마음에 든다.

      체육관을 지키면 하루에 최대 50(캐쉬 500원)원까지 돈을 벌 수 있는데 이걸 모아서 보통 200원짜리 아이템 가방을 늘리는데 쓴다.  



    2019년 2월 13


      이제 이마트 정도는 걸어간다!! 가는 길에 체육관이 두 개나 있으니까...호호. 공주에서 체육관을 한번 점령해보고 자신감이 뿜뿜해진 나는, 겁도없이 이런 망나뇽에게도 싸움을 걸어가며

     

      체육관에서 이기고 체육관의 관장이 되었다. 


      뿌-듯-


      위풍당당한 에레브의 모습!


      그런데 이마트에 도착하기도 전에 에레브가 기절한 채로 돌아왔다. 그리고 CP 3000이 넘는 잠만보가 두둥!!!!!!!!! 

      게다가 GPS 신호를 수신하느라 핸드폰 배터리가 엄청난 속도로 떨어지고 있었다. 차도 안가져왔는데, 돌아가는 길에 저 많은 포켓스탑을 그냥 지나쳐야하다니... 길드 채팅방에 보조배터리 사면 충전 되어있냐고 물어보는 동안에도 20%... 10%.... 5%.... 1%.... 안돼!!!!!!!! 7층으로 다급히 올라가서 용량 큰 배터리와 무려 1m짜리 케이블을 구입을 하고 가위를 빌려서 바로 충전. 휴~  

      핸드폰 배터리 충전 잘 안해서 꺼지면 꺼지나보다하고 살던 내가 보조배터리를 사는 날이 오다니. 모두들 매우 웃겨했다. 칫. (하지만 벨킨의 보조배터리는 매우 좋다. 핸드폰보다 훨씬 크고 무겁다는게 문제지만.)

      

      자. 이제 배터리도 빠방하니까 돌아가는 길에 다시 ㅇ주민센터를 탈환해볼까? 둘째가 달려왔다. 

      3000짜리 잠만보랑 2500정도 되는 어떤녀석 두마리가 지키고 있었는데 애들이 너무 쌩쌩해서 부담스럽긴했지만 뭐 이제 우리도 두명이니까! 

      벤치에 쪼그리고 앉아서 열심히 핸드폰을 두들겼다. 아이템을 탈탈 털어가며... 지난 겨울 내내 따뜻했는데 오늘은 왜이리 추운지... 손도 꽁꽁 얼고 둘 다 후드티 한장 덜렁입고... '언니, 나 콧물나..' '동생아, 나는 눈물나..' 

      그래도 겨우겨우 잠만보를 물리치고 사이 좋게 우리의 몬스터들을 세우고 뿌듯.

      체육관을 차지한 기쁨으로 추운것도 잊고 바로 옆 체육관에 떠있던 레이드를 한번해볼까 하고 눌러봤다가 초 스피드로 패배하고 돌아와서 ㅇ주민센터 체육관을 눌러본 순간 아까 그 잠만보가 다시 두둥!!!!!!!!!!!!!!!!!!!!!!!!!

      아...... 갑자기 몰려오는 추위라니. 

      둘째와 함께 패잔병처럼 터덜터덜 집으로 돌아오며 생각했다.

      '잠만보 주인이 ㅇ주민센터 직원인가' 

      '아무래도 우리를 지켜보고 있었던것 같아'

      진짜 그지꼴로 쪼렙 둘이 붙어앉아 오들오들 떨면서 잠만보랑 싸우고 있었는데. 10분이라도 지키게 해주지... 자비없는 잠만보 주인 같으니라고. 

      그리고 깨달았다. 주민센터는 들어갈 수 있는 건물이라는걸. 

      나도 갖고 싶다. 잠만보. 


    -계속-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