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당근냥 입니다. :D 


 아침공기가 서늘한 아침이예요. 올해 봄이 있는 듯 없는듯 했는데도로 봄부터 다시 시작하면 좋겠습니다.

 둘째가 집에 와서 우유 커피를 달라고 하길래 캡슐머신을 쓸까 잠시 고민 하다가 모카포트를 다시 써보기로 했습니다. 지난 번 모카포트를 사용한 커피가 마음에 안 들기도 했고, 제가 좋아하는 레시피도 알려드릴 겸 해서요.


당근냥 버전의 달달한 서인도풍 커피입니다.



 도구들을 챙겨서 준비해 놓고, 커피 잔에도 뜨거운 물을 부어서 데워줍니다. 


오늘 게시물의 주인공들이에요.



 오늘은 믹서기를 쓸겁니다.

 

원두를 믹서기에 담아줍니다.



 원두를 갈기위해 핸드그라인더를 쓰다가 슬슬 꾀가 나기 시작하던 어느 날, 주방 서랍장을 뒤적이다가 뜻밖의 횡재를 했습니다. 내내 잊고 있었는데 제가 쓰고 있는 작은 필립스 믹서기에 ‘마른재료용’이라고 쓰인 컵이 따로 있더라고요. 야호! 핸드드립용 분쇄도를 맞추기엔 힘들지만 그보다 더 곱게 가는 용도로는 쓸만합니다. 막내와 곰돌씨는 질색하지만 사실 저는 가끔 핸드드립 할 때도 귀찮으면 믹서기 돌려요. 


분쇄정도를 눈으로 봐 가면서 갈아줍니다.



 원두 30g정도를 담았더니 너무 많네요, 반절 정도 남았습니다. 


보일러 밸브 아래까지 물을 담아주고



숟가락으로 퍼서 꾹꾹 눌러가며 바스켓에 원두를 담아줍니다.



 믹서기 돌려도 분쇄도가 나쁘지 않죠?


보일러 위에 원두 바스켓을 올려주고 도자기 포트를 잘 돌려 맞춰 끼워줍니다.



 이번에는 꽉 잠갔어요.


모카포트를 불 위에 올려놓고 밀크팬으로 우유를 데워줍니다.



이 설탕은 달달한 커피를 좋아하는 둘째를 위한 것입니다.



둘째 잔에만 설탕을 넣어줍니다. 두 덩어리면 충분해요.



우유가 끓기 시작합니다.



거품기에 옮겨 담아주고 열심히 펌프질!



 저렇게 많이 담고 열심히 펌프질 하다 보면 우유 거품이 넘칠 수도 있지만 잘 보면서 하면 됩니다.


모카포트의 물이 끓으며 올라오는 소리가 납니다.



 오늘은 도자기 포트와 보일러 부분을 잘 잠갔기 때문에 커피를 뱉어 내진 않지만 마구마구 튀고 있습니다. 뚜껑을 걸쳐 놓으면 밖으로 안 튀어요. 하지만 저는 사진을 찍어야하기 때문에... ㅠ_ㅠ


에스프레소 추출이 끝났습니다.



 모카포트로 추출한 에스프레소는 같은 원두를 써도 핸드드립과는 다르게 스모키(smoky, 탄…향?)향이 (좋은 쪽으로) 강하게 느껴져서 또 색다른 맛을 볼 수 있습니다. 캡슐머신이 편하긴 하지만 첨가된 향이나 맛 때문에 (나쁜 쪽으로) 씁쓸한 맛이 느껴질 때가 있는데, 확실히 에프스레소를 직접 추출하는 것이 라떼나 아포가토를 할 때 더 부드럽고 맛있습니다. 원두 때문일까요? 언젠가 기회가 되면 에스프레소 머신도 사용 해 보고 싶네요. (둘째를 꼬셔야하나…)


그 사이에 우유거품도 완성!!



 지금은 캡슐머신을 쓰면서 전동 우유 거품기도 쓰고 있는데요, (엄청 많이) 번거롭긴해도 이렇게 손으로 만드는 거품이 더 밀도가 높고 부드러운 것 같습니다.


에스프레소를 먼저 부어줍니다.



우유를 부어줍니다. 사진에 보이는 만큼만 우유를 부어 마셔도 부드럽고 진한 커피가 되어 맛있어요.



에스프레소 + 우유 + 우유거품의 순서로 올려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포근해보이는 까페라떼가 되었습니다. 



 여기에 시나몬가루를 올려주면 카푸치노가 됩니다. 하지만 오늘은 ‘서인도풍’ 커피를 만들거예요. 대학 다닐 때 학교 앞에 주인 아저씨가 엄청 개성있는 까페가 있었거든요. 목에 꼭~ 맞는 목걸이를 하셨던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게다가 커피를 어찌나 사랑하시는지 ‘나도 커피를 좋아하고 까페를 하면 참 행복하겠다’라고 생각했었어요. 그때 만 해도 커피보다는 차를 좋아할 때라 그 까페에 가면 허브티(아저씨는 풀 맛 나는 거 왜 마시냐고 하셨지만 까페를 같이 운영하는 아내분은 허브티 파!)를 주로 마셨는데요, 지금은 아주 가끔 마셨던 서인도풍 커피가 생각납니다. 그 까페에서 만들어 준 서인도풍 커피는 카페라떼에 휘핑크림을 잔뜩 올리고 크림 위쪽에 꿀을 마구마구 뿌린 것이었는데, 저는 약간 변형해서 마십니다. 일단, 집에 휘핑크림이 없거든요!



꿀을 한 티스푼 크게 떠서 커피 속으로 빠뜨려주면서 우유거품 위에도 올려줍니다.



 설탕을 넣은 둘째의 커피(왼쪽)에는 꿀을 우유거품 위에만 살짝 뿌렸어요.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휘핑크림이나 설탕이 안 들어 간 쪽이 훨씬 맛있습니다. 덜 달기도 하고, 꿀 향기와 커피향 + 부드러운 우유가 조화를 이루면서 독특한 맛이 되거든요. 그리고 입에 남는 맛이 훨씬 깔끔합니다.  평상시 커피에 시럽이나 설탕을 안 넣어 마시는 막내나 저도 완전완전 좋아하는 커피랍니다. 


달콤한 하루 보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당근냥입니다. :D  


 실패했을 때 먹는 것이 상당히 고역이긴 하지만 재료를 가지고 뭔가를 만들어 낸다는 점에서 요리는 재미있는 일 입니다. 엄마께서 집을 비우실 때면 실험정신을 가지고 이것 저것 만들어 보기도 했는데요. (열심히 먹어주는 의리의 막내!) 결혼하면서 나만의 주방을 가지게 되어 얼마나 좋던지 초반에 요리에 대한 열정을 엄청 불태웠었죠. 후후… 엄마의 레시피를 전수받으려고 노트까지 따로 두고 엄마께 요리법을 불러 달라고 해서 열심히 받아 적어 놓기도 했는데요, 엄마의 레시피는 따라 하기가 굉장히 힘듭니다. 간도 안 보시고 거의 습관처럼 요리를 하시기 때문에 기본으로 생각되는 것들은 깜박하고 말씀을 안 해주시거든요. 나중에 뭔가 이상해서 여쭤보면 “야~ 그건 기본 아니냐?” 하시죠. 저는 레시피에 ‘갖은양념’ 이렇게 써 있는 것이 넘넘 싫었어요. ㅠ_ㅠ 


 어쨌든, 초반에 요리 혼을 불태우다가 지금은 이런저런 사정으로 인해 3분 거리의 엄마 집에서 밥을 먹고 있지만 주방보조를 하며 (설거지 담당입니다) 열심히 레시피를 훔쳐와 보겠습니다! 


 오늘은 주말을 맞이하여, (사실은 엄마께서 겉절이를 하셔서) 고기보인 둘째의 요청에 의해 엄마께서 수육을 하셨습니다. 저희 엄마 음식이 대체로 엄청 엄청 맛있는데 저는 ‘꼭 먹어봐야 할 우리집 음식 세가지’를 꼽을 때 그 중 하나로 이 수육을 꼽습니다. (수육, 잔치국수, 골뱅이무침 또는 닭도리탕) 게다가 초보자도 따라하기 쉽고 간단해요!

 

먹음직스럽죠?



 뭐.. 평상시에 이렇게 셋팅을 해놓고 먹진 않습니다. 와구와구 먹죠. 그래도 예의상 설정 해 보았습니다. 


 

커다란 냄비에 물을 담고 가스불을 켜고 된장을 요리용 스푼으로 크게 떠 넣습니다.



 글을 쓰다 보니 고추장, 된장 담그는 법을 먼저 썼어야 하는 군요. 장이 중요한데… 흠흠. 매년 엄마께서 직접 담그시는데 제 기억으론 집 바닥이 따뜻할 때 담으셨던 것 같거든요. 그 때 올려드릴게요. 옆집이모께서는 친정어머니께 장 담그는 법을 여쭤보셨었는데 어머니께서 엄청 서운해 하시더래요. 당신 기운 있으신 동안은 계속 해 주시겠다고 안 알려주셨다는데 저희 엄마께서는 왠지 엄청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손이 상당히 크셔서 일이 많거든요. 


계속해서 생강청 한 스푼, 새우 젓 한 스푼, 마늘 한 웅큼, 사과 2개를 넣었습니다.



 저 김치냉장고 통에 들어있는 생강청은 지난 겨울에 햇 생강 사서 막내랑 저랑 엄마랑 셋이 다 까서 썰어서 담근거예요. 유자차 담글 때처럼 생강과 설탕을 1:1비율로 재워줍니다. 겨울에 감기 예방용 생강차로 마시 던 것인데 양이 워낙 많아서 요즘 요리에도 쓰십니다. 뜻밖의 발견이긴 하지만 편하고 좋다고 하시네요. 


양파 두 개를 사등분 해서, 대파 두 뿌리를 적당히 썰어서 넣어줍니다. 물은 계속 끓이고 있어요.



통 후추 약간, 커피 약간, 소주를 두 스푼 넣었습니다.



 “요리용 술 써야하는거 아니에요?”라고 했더니 “소주 넣어도 돼”라고 쿨 하게 대답하십니다. 


고기는 삼겹살로 1.5cm 두께로 썰어달라고 해서 사왔습니다. 여섯 명이서 두 근 반 정도 먹었어요.



 이 쪽으로 이사 온 뒤로 15년 정도 계속 다니고 있는 저희 동네 정육점은 참 좋은 고기를 씁니다. 요리는 기술도 중요하지만 재료를 보는 안목이 훨씬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식재료 고르기 정말 어려워요. 그래도 단골집을 정해 놓으면 주인과 신뢰가 쌓이면서 마음 놓고 좋은 재료를 쓸 수 있어서 좋아요. 


육수가 끓기를 기다리면서 막간을 이용해 쌈장을 만들었습니다.



 된장에 다진 마늘과 고추장, 설탕, 통깨를 넣고 섞어 주면 됩니다. 된장과 고추장 비율이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해서 여쭤보니 “색깔보고 넣으면 돼”라고 하시더라구요. 왼쪽 상단에 큐브처럼 보이는 것이 다진 마늘인데요, 1년에 한 번씩 좋은 마늘이 나올 때 얼려 놓은 것입니다. 저희 세 자매는 보통 마늘 한 접은 앉은자리에서 그냥 깝니다. 마늘 저장하는 법도 나중에 알려 드릴게요.


육수가 끓기 시작합니다.



고기를 넣어주세요.


 

15분 정도면 충분히 익습니다.



삽겹살처럼 가위로 잘랐어요.



쌈장 또는 새우젓(+다진고추+다진마늘+통깨)을 곁들여 먹습니다.



 사실 상추쌈도 괜찮고 김치 겉절이나 갓김치에 곁들여 먹어도 엄청엄청 맛있습니다.


상차림은 요렇게~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당근냥입니다 :D   


 당근당근라이프를 기다리는 H민양의 “언니~ 자꾸 딴짓 하지 말고 그림 그려요!!!!!!”하는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지만… 오늘은 리코타 치즈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이 모든 것의 발단은 신문물 전파자이신 옆.집.이.모. 


 리코타치즈를 만드시고 레시피까지 알려주셨지만 딱히 만들어 볼 생각은 없었어요. 엄청 맛있긴 했는데, 제가 빵을 너무너무 좋아해서 자꾸 살이 찌거든요. 게다가 빵은 꼭 후식 또는 간식으로 먹는 타입이라…


 여튼, 담백한 맛이 ‘아~ 이거 생각나겠다’하고 말았거든요. 그런데 오늘 아침 어젯밤에 사과잼을 만드셨다고 나눠주신 거 있죠. 이모네 사과잼 달지 않고 엄청 맛있거든요. 


 그래서 기왕에 빵 먹을 거 치즈를 만들어보자! 했죠. 엄청 간단합니다. 


준비물이에요. 우유 1000ml, 생크림 500ml, 레몬즙, 소금 약간

 


냄비에 우유와 생크림을 부어줍니다. 



 생크림은 살살 흔들어서 부어주세요. 아무 생각없이 부었더니 덩어리가 많이 남더라구요. 


중간불로 끓여줍니다.

 


맨 아래에 받칠 그릇 + 채반 + 면보를 순서대로 깔아 놓습니다.



 눈썰미가 좋으신 분들은 대 참사가 일어날 것을 눈치 채셨을 거예요. 


11분쯤 되니까 살살 끓기 시작합니다.



소금을 넣어주세요.



사진을 찍는 사이에 넘칠 위기!



불을 끄고 레몬즙을 넣어줍니다. 쭈~~~욱 두바퀴쯤.



 레몬즙이 오래되어서 포션 형태로 된 것을 새로 사왔는데 넘칠까봐 얼른 불 끄고 기존에 남아있던 거 넣어주었어요. 


살살 저어주면 순두부같이 우유가 엉기기 시작합니다.



되는 건가 싶어서 레몬즙을 두바퀴 더 넣어주었지만 이게 끝인가 봅니다.



냄비 째 들어서 면보에 과감히 부어주고!!



그릇이 넘 작았나봅니다. ㅠ_ㅠ



넘친 것들을 다 치우고 나니 치즈 형태…라기보단 백설기 같네요. 



물(유청)이 빠지면서 크림치즈 같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꾹꾹 눌러가면서 물을 빼주면 더 단단해 질 것 같지만 저는 빵에 발라 먹을 것이니까 이정도에서 그릇에 옮겨 담았습니다. 포실포실한 느낌이에요.



색깔이 참 예쁘네요.



치즈가 아직 따끈하지만 시식은 바로! 



 호밀빵과 잘 어울립니다. 아래쪽부터 블루베리잼, 리코타치즈, 사과잼이에요. 잼들은 모두 옆집이모께서 나눠주신 것입니다. 


블루베리 잼 + 리코타치즈



 크림치즈보다 훨씬 담백해요. 


사과잼 + 리코타치즈



 막내와 코코넛님은 사과잼에 한 표, 저와 둘째는 블루베리잼에 한 표를 던졌습니다. 


 간단하면서도 엄청나게 맛있어요! 아, 이렇게 만든 치즈는 밀폐용기에 잘 넣어서 냉장보관하시면 일주일 정도 드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흰 앉은자리에서 반 통을 먹었죠… 그리고 빵먹었으니 얼른 밥을 먹어서 속을 달래줘야 합니다. 후훗) 


 다음 글은 뻘 짓 안하고 당근당근라이프 12화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녁 맛있게 드세요~!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