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당근냥입니다 :D

  (이 블로그는 제가 접수한 것이 맞습니다. ㅎㅎ)

  "빙수야~ 팥빙수야~ 녹지마 녹지마~" 여름은 팥빙수의 계절입니다. 저희 집은 날이 더워지기 시작하면 항상 아빠께서 먼저 팥빙수를 찾으세요. "올해는 그거 안해먹냐?"하시면서 은근 기다리시죠. 특히 술드시고 오셔서....(  '') 그래서 엄마께서 항상 빙수기를 준비해 두십니다.

  팥빙수는 얼음+팥을 기본으로 하고 먹고 싶은 것들을 올리면 되는데요, 이게 예쁘게 만들기가 참 어렵습니다. 그래서 도전!입니다. 제목을 보고 눈치 채셨겠지만... 사실 실패했어요. 그래도 엄청엄청 맛있습니다. 예쁘게 만들기가 어려운거죠.

  지난 7월 2일 막내와 함께 집 앞 편의점을 가려고 나섰다가 '팥빙수나 만들어 먹을까?'하고 전철역 한 정거장 떨어진 이마트까지 걸어가서 재료를 사왔습니다. 요새는 팥빙수 재료 셋트를 팔기도 하지만... 저는 초보자가 아니기 때문에 재료를 따로 따로 샀어요. 호호

 

 

국산 팥을 정성껏 삶았다길래 골라봤습니다. 복음자리 통통단팥 (850g, 9,980원)

 

 

  얼음은 더치커피도 내리고 있기 때문에 꽁꽁 잘 얼리고 있고요, 기본재료인 팥을 어떤걸 고를까 고민하다가 원재료에 '국산 팥'이라고 되어있는 것이 이거 하나라 사와봤어요. 통통하니 잘 삶아졌고, 맛있습니다.

 

 

 

투게더 바닐라맛 아이스크림 (910ml, 4,900원), 델몬트후르츠칵테일 (2,980원)도 사왔습니다.

 

 

  사실 올 여름 첫 빙수라 재료를 뭘 사야할까 우왕좌왕했어요. 투게더 아이스크림이 보이길래 사오고 델몬트후르츠칵테일도 집어들었습니다. 후르츠칵테일에 체리가 좀 보여야 예쁜데 체리가 딱 반쪽 들어있는거 있죠. 언젠가 딸기시럽, 초코시럽도 뿌린적이 있었는데 향이 별로였던 기억이있어서 대신 딸기잼을 올려볼까 합니다. 전에 미니버거 만들기할때 소개했던 코스트코의 '본마망 포푸르츠잼'이예요. 한 달 동안 열심히 많이 먹었네요.

 

 

코스트코 '본마망 포푸르츠잼'이 궁금하신 분들은 여기를 눌러주세요.

 

 

 

씨리얼도 들어가야 하는 재료중 하나입니다. 포스트아몬드후레이크 (620g, 5,280원)

 

 

  좋아하는 시리얼 넣으시면 되요. 저는 '포스트 아몬드후레이크'를 제일 좋아하는데요. 켈로그보다 덜 달아서 좋아해요. 전에 위생문제로 논란이 되었을때 어찌나 실망스럽던지. 한 번 문제가 되었으니까 잘 관리 하고 있을 거라고 믿으면서 다시 사봤어요.

 

 

 

연유는 이것만 먹어봤습니다. 서울우유 연유 (500g, 4,410원)

 

 

  아이스크림이 들어가니까 연유가 안들어가도 되지 않나? 생각했지만 왠지 안 넣으면 안 될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대강의 재료 준비가 끝났습니다. 참참참 미숫가루!!!가 빠지면 안됩니다. 위에 위에 사진에 투게더 뒤에 지퍼백에 엄마가 만들어주신 미숫가루가 들어있어요. 미숫가루가 들어가야 백배는 더 맛있어집니다. 남은 미숫가루는 잘 밀봉하셔서 냉동 보관하세요.

 

 

 

 빙수기에 얼음을 넣고 그릇을 준비합니다.

 

 

  빙수기는 엄마께서 작년에 어느 마트에선가 구입하셨을거예요. 윗부분이 얼음을 넣는 통인데 아무모양 얼음이나 넣어도 됩니다. 그리고 뚜껑을 손으로 돌려주면 자동으로!! 얼음이 삭삭 갈려요. 한 때 얼음을 손으로 열심히 돌리며 갈던 시절이 있었지요. 기술 발전은 정말 좋은 겁니다.

 

 

 

뚜껑을 잡고 살짝 돌려주면 얼음이 삭삭~

 

 

 

얼음 위에 아이스크림을 얹어 주고

 

 

 

팥을 다소곳하게 담았습니다.

 

 

 

후르츠칵테일도 한쪽에 예쁘게 담아주고, (체리가 없어요. 너무해.)

 

 

 

연유를 스윽

 

 

  확실히 초코시럽이 예쁘긴 했어요.

 

 

 

 

이제 시리얼과 미숫가루를 얹어주면....

 

 

  끝! 제목 : 이것은 씨리얼인가 팥빙수인가. (7월 3일 ver.)

  그 많은 여름 동안 팥빙수를 해 먹으면서도 왜 사진 한 장이 없었나 하는 의문이 풀리는 순간이었습니다. 하하. 

  모양이 이게 아닌거 같죠? 순서를 바꿔봐야겠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어제(7월 6일) 아침에 둘째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언니~ 엄마가 코스트코 가자는데 갈꺼야?" 마트는 갈 수 있을 때 얼른 따라가줘야 합니다. 그리고 재료가 조금 바뀌었어요.

 

 

이번엔 스머커스 (SMUCkER'S, 907g 두 개 들이, 12,490원) 딸기잼을 사와봤습니다.

 

 

  이 브랜드는 처음 먹어봤는데요, 그냥 딱! 딸기잼맛이예요. 엄청 달아서 거의 딸기 사탕 맛에 가깝습니다. 그냥 딸기잼은 복음자리 딸기잼이 더 진하고 덜 달았던 것 같아요. 어쨌든 둘째가 좋아하는 미니버거(군대리아)에는 더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그리고...

 

 

 

두둥! 무려 1.89L의 바닐라아이스크림을 발견했습니다. 코스트코 커클랜드 바닐라아이스크림 (1.89L 두 개 들이, 17,490원)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가격이 너무 많이 올라서 빈정이 상했던 차에 너무너무너무 맛있는 아이스크림을 발견했습니다. 코스트코가 집에서 차로 30분 정도 거리에 있기 때문에 아이스크림을 사 올 생각은 한번도 안해봤는데요. 시식행사를 진행하시던 직원분이 엄청 강추!!하시더라구요.  세상에~ 이제껏 먹어 봤던 바닐라 아이스크림 중에 제일 맛있는거 같았어요. 쫀득쫀득한 느낌이 아이스크림보다 젤라또에 가까운 느낌이고, 엄청 부드럽습니다. 따로 아이스팩 포장도 없고 해서 집에 오는 동안 녹아버리진 않을까 걱정했는데, 직원분 말씀에 의하면 이동시간 2시간 정도는 괜찮다고 합니다만... 두 시간까지 실험해 볼 용기가 없어서 집에 오자마자 바로 냉동실에 넣었어요. 먹을때 보니까 멀쩡했습니다.

 

  이제 다시 팥빙수 만들기에 도전 합니다.

 

 

이번에는 시리얼을 먼저 깔아주었어요.

 

 

 

후르츠칵테일을 올리고

 

 

 

팥을 올리고 연유를 뿌려주었습니다.

 

 

 

아... 아이스크림이 많이 먹고 싶었나봅니다. 이걸 빙수라고 해야할지...

 

 

 

블루베리랑 체리를 올려주었어요.

 

 

  그리고 생각났습니다. 미숫가루와 딸기잼이 안들어갔다는 사실이!

 

 

 

미숫가루를 뿌리고 딸기잼을 소심하게 올려주었습니다.

 

 

  사실 보이는 사진 뒤 쪽에는 빨간 딸기잼이 미숫가루와 뒤섞여 줄 줄 흐르고 있어요. 다음엔 미숫가루를 어딘가에 숨겨야겠습니다.

  어쨌든 제목은요. '이럴거면 차라리 파르페라고 우겨라! (7월 6일 ver.)'

 

  

  위의 재료들은 어떻게 섞여도 맛이 없을 수가 없는 조합이긴 합니다. 중요한 것은 '보기좋은 떡'을 만들 수 있느냐인거죠. 올 여름이 끝나기 전엔 예쁘게 만들 수 있겠죠? 새로운 재료가 생기면 다시 사진 찍어서 올려볼게요.

 

  좋은 꿈 꾸세요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녕하세요, 당근냥입니다. :D

  6월 중순이 무렵부터 저는 얼음을 얼리고 더치커피를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뜨거운 커피를 좋아하긴 하지만 더치 드립은 커피 향이 훨씬 진하기도 하고 원두의 여러가지 향들을 오묘하게 잡아주기고 해서 차게 마시든 뜨겁게 마시든 또 다른 매력이 있거든요.

 

  더치커피는? 네덜란드 인들이 긴 항해 중에도 두고 마실 수 있도록 고안 된 것이라고 합니다. 찬물로 추출하기 때문에 카페인이 거의 추출되지 않는다고 하죠. 라는 말과 함께 재작년에 엄청 유행을 했던 것 같습니다. 작은 동네 까페에서도 더치커피를 안파는 곳이 없었으니까요. 그러다 작년인가요? 시중에서 판매되는 더치 커피에서 세균, 대장균이 어마어마 하다는 뉴스가 마구마구 나오면서 인기가 사그라들었다가 올해는 '콜드브루'라는 이름으로 다시 유행하고 있습니다. 다만 유행의 형태가 추출 원액이 아닌 기존의 대형 커피회사와 브랜드에서 '콜드브루'라는 이름을 붙여 많은 제품으로 쏟아지고 있다는 것이 다른 것 같습니다.

 

  여튼, '더치커피=콜드브루커피'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실 네덜란드에서 유래했다는 이야기는 일본에서 스토리텔링의 일환으로 만들어낸 이야기라고 하네요. 영어권에서는 커피 추출을 brew(맥주를 양조하거나 차를 우린다는 뜻도 있습니다)라고 하니까 cold brew라고 하는 것이 정확한 뜻이 됩니다. 그런데 Dutch coffee라는 말이 네덜란드에서 역수입 할 정도로 유명해지기도 했고, 미국에서도 Dutch iced coffee라는 말을 쓰기도 한다니까 Dutch라는 말의 시작이 어떤 브랜드였든 일본식 추출기법을 가리키는 말이든 찬물을 이용하여 추출하는 커피를 뜻하는 일반명사 쯤으로 생각해도 되지않을까... 합니다.

 

  아, 카페인은 80도 이상에서 잘 추출된다고 하는데요, 더치드립은 물 온도가 낮아도 추출시간이 워낙 길기 때문에 빠른 시간에 추출을 마치는 에스프레소 보다 카페인 함유량이 높다고 합니다. 그래도 경험상 핸드드립 커피에 비해 더치커피는 희석할때 물이나 얼음 비율이 훨씬 높기 때문에 확실히 덜 두근두근 하더라구요.

 

 

  서론이 너무 길었습니다. 이제 저의 더치커피를 소개할게요.

 

 

새 것일 때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무려 2013년도 사진을 찾아냈습니다.

 

 

  그땐 저런 필터가 유행이었어요. 하하. 저는 하리오(Hario)의 '포타 워터드리퍼(POTA Water dripper, 포터더치라고 많이 부릅니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는 뭐든 설거지를 박박 할 수 있는 것이 좋아요. 사용이나 세척이 편해서 선택했고 여태 잘 쓰고 있습니다.

 

 

 

뚜껑이 반짝반짝 합니다. 찬물을 담아놓고 커피추출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오른쪽 손잡이가 밸브 역할이고요, 물이 한방울씩 떨어지도록 속도를 조절 할 수 있습니다.

 

 

  한방울씩 한방울씩 떨어지는 물방울을 오랜 시간동안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천사의 눈물'이라고 불리기도 한다는데요, 커피는 참으로 이름도 별명도 다양한 것 같습니다.

 

 

 

커피가 추출되고 있습니다.

 

 

 

  이제 올해의 사용기를 보여드릴게요.

 

 

부품이 하나하나 분리가 되서 관리하기가 좋습니다.

 

 

  뚜껑은 설거지를 박박해서 그런지 코팅이 벗겨지고 있어요 ㅠ_ㅠ 행주로 닦기만해도 되는데...

 

 

 

실리콘 마개와 물 떨어지는 속도를 조절하는 밸브입니다.

 

 

 

순서대로 차근차근 조립을 해주고

 

 

 

밸브의 손잡이까지 끼워주면 조립이 끝났습니다.

 

 

 

노란색 원안에 아주 작은 구멍이 다 열려있는게 보이시나요?

 

 

  손잡이를 돌려서 속도를 조절 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인 셋팅이 끝났습니다.

 

 

 

바스켓에 원두를 담아 줍니다.

 

 

  핸드밀로 원두를 60g을 갈아서 담았습니다. 숟가락으로 꾹꾹 눌러주었어요. 원두가루가 너무 고우면 물이 안빠져서 홍수가 나는 사태가 발생 할 수 도 있습니다. 그래서 더치드립을 할때는 믹서기를 못써요. 그래도 혹시 모를 홍수를 대비해서 저는 쟁반을 하나 깔아둡니다. 미분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위해 바스켓 안에 원형 필터를 깔고 사용하시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굳이 필터를 깔지 않아도 커피를 보관용 병으로 옮겨 담을때 보면 추출용 병 바닥에 커피가루들이 예쁘게 남아서 깔끔한 커피를 만들 수 있습니다. 미분이 그렇게 많지도 않구요. 그래서 저는 필터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원두는 '코스트코 테라로사 블랜드'를 사용했어요.

 

 

  테라로사 블랜드 후기 보러가기(클릭)

 

 

 

바스켓 뚜껑을 닫아주고

 

 

 

물통을 올려줍니다.

 

 

 

얼음을 꽉꽉 채워주었습니다.

 

 

  커피 10g당 물은 100~110ml 사용하시면 됩니다. 저는 그냥 대강 넣어요. 원래는 얼음이 녹길기다려야하지만 사진찍으려고 기다리기가 넘 힘들어서 물을 부었습니다!

 

 

 

이제 기다림의 시간입니다.

 

 

  사실 그날그날 내키는대로 냉장고에있는 생수 부을 때도 있고 실온에 두었던 생수로도 내려본 적도 있고 그렇습니다. 그래도 다 맛있어용.

 

 

 

물방울이 3-4초에 한방울씩 떨어지도록 밸브를 조절합니다.

 

 

  물통에 물 양이 줄면서 물방울 속도가 달라지니까 중간에 한번씩 확인을 해주셔야해요.

 

 

 

한시간 반 만에!! 커피가 추출되기 시작합니다. 농도가 굉장히 진해보이죠?

 

 

 

 서서히 추출됩니다.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리기때문에(재본적은 없지만 물방울 속도에 따라 5-10시간까지도 걸리는 것 같아요) 보통은 저녁때 시작해서 자기전에 한번 확인해주고 아침에 보면요,

 

 

 

두둥! 커피 양이 이렇게 많았나?

 

 

  눈금한칸에 150ml 정도니까 대략 900ml가 추출되었습니다. 알고보니 제가 잠든사이에 곰돌씨가 물이 너무 부족한 것 같아서 물을 보충해주었다고 하네요. 쿨쿨 자는 저 대신 커피 체크도 해주고 물도 부어주었으니까 일단 곰돌씨에게 칭찬을 해주고~ 어쨌든 커피 양이 많아져서 좋습니다. 언제나 시식은 바로!

 

 

 

얼음을 가득 담아 준 컵에 커피 원액을 부어줍니다. 물 양을 지키면 색이 훨씬 진해요.

 

 

곰돌씨, 당근냥, 막내, 막내의 자리를 노리는 옆집 고딩 넷이서 올 해의 첫 더치커피를 마셨어요. 토요일(6월 17일)이었거든요!

 

 

 

더치커피가 여름이 온 것을 알립니다.

 

 

 

남은 커피는 스윙보틀에 담아 냉장보관 했어요.

 

 

  더치 커피는 추출 후 저온 숙성(냉장고에서 2-3일) 과정을 거치면 풍미가 극대화 된다고 합니다. 한방울씩 물방울을 떨어뜨려 추출하는 방식도 그렇고 이렇게 와인처럼 숙성을 한다던지 하는 것들, 여러가지 덧붙여진 이야기들이 더치커피를 훨씬 '있어보이게'합니다만 저는 커피를 내리는 과정만 보면 핸드드립이 훨씬 더 멋있는 것 같습니다. 따뜻한 김이 모락모락 나면서 커피향이 공간을 가득 채우는 느낌도 좋아하고요.  그래도 여름이면 더치커피가 생각나는 이유는 콜드브루가 원두의 여러가지 향들을 훨씬 섬세하게 잡아주기 때문입니다. 공간에 퍼지는 향을 추출된 커피원액 안에 잘 모아둔 것 같다고 할까요? 그래서 블렌드 원두도 좋습니다. 더치드립에는 보통 예가체프를 많이 쓰지만 저는 시다모나 예멘 모카를 더 좋아합니다. 뜨거운 물로 희석해서 마셔도 핸드드립 커피와는 또 다른 맛이지만 더치커피 안에 담겨있는 향들을 온전히 느끼시려면 차게 드셔보세요.

 

 

  참참, 추출 기구 없이도 침출식으로 더치 커피를 만들 수 있습니다. 포타더치를 사용한 이후로는 그렇게 만들지는 않지만 다음 시간에 보여드릴게요.

 

 

  침출식 콜드브루 커피 만들기(클릭)

 

 

 

꽃집 이모가 주신 치자꽃이예요.  

 

 

  꽃집에 한동안 안갔더니 요새 형편이 어려워서 꽃도 못보고 사는거 아니냐고 엄마를 통해 보내주셨어요. 꽃이 하얗게 피었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노란색이 되더라구요. 그리고 향이 엄청엄청 달달합니다. 글을 통해 향을 보내드릴 수 있다면 좋을텐데!

  오늘 하루도 달달하고 기분 좋게 보내시구요, 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